본문 바로가기
공부 with 굿펠라스/주식

무상감자는 호재일까 악재일까?

by 굿펠라스 2021. 9. 17.
반응형

 무상감자 상감자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둘의 의미를 잘 모르고 있다면, 뉴스에 해당소식이 나올때, 이것이 호재인지 악재인지 판단을 할수가 없습니다. 특히 현재 내가 소유하고 있는 주식중에 '감자'이슈가 있다면, 주의깊게 소식을 살펴봐야 합니다. 그래야 계속 가져갈지, 아니면 더 떨어지기전에 손절을 할지 정할수 있기 때문입니다.


 

'무상감자'에 대해서 공부해보겠습니다.


앞서 기본적으로,

 

무상감자와 유상감자

'감자'로서, 자본금이 감소하게 됩니다.


무상감자

  : 주주들에게 아무런 보상없이, 자본금을 줄이는 겁니다.(자본이 아닙니다.)

 

 


예시

예를 들어, 자본금 5,000만원으로 사업을 시작한 A가 있습니다.

(이때 주식수는 1,000주이고 액면가는 5,000원)

 

 

하지만 사업이 원활히 되지않아서

 

1년동안 손해(적자)가 2,500만원이 발생했습니다.

(이렇게 발생한 적자를 '결손금'이라고 합니다.)

 

적자를 메우기 위해, 처음에 투자한 5,000만원중에서

일부를 빼서 손해를 메워야 했습니다. 

그래서 적자가 난 2,500만원을 5,000만원에서 빼게 된것이지요.

(이렇게 메꾸는 것을, '결손금'을 보전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주식수는 기존에 1,000주에서 500주로 줄어들게 됩니다.

 

이때 자본잠식이 되는걸 피하기 위해, 500주는 결손금 보전에 사용합니다.

주주들에게 따로 보상을 해주지 않습니다.(무상)

 

 

 

무상감자를 하면, 순자산의 크기는 줄어들지 않기 때문에

'형식적 감자'라고도 불립니다. 

 


정리

 

 무상감자를 하게 된다면,

 

① 손해를 메우려고 합니다. -> 결손금을 보전하기 위해서.

 

② 주주들이 손해를 봅니다. -> 대주주, 개미

 

③ 주식시장에서 악재로 작용합니다.

 


유상감자란?

무상감자와 어떻게 다른지 확인해보세요.

 

주식관련용어 : 유상감자는 무슨 말일까?

유상감자와 무상감자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둘의 의미를 잘 모르고 있다면, 뉴스에 해당소식이 나올때, 이것이 호재인지 악재인지 판단을 할수가 없습니다. 특히 현재 내가 소유하고 있는 주식

goodfellas5.com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