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그리고 GoodFellas

만우절은 무슨날일까?(4월 1일)

by 굿펠라스 2021. 11. 17.
반응형

만우절

 

4월 1일. 사전적 의미를 살펴보면, 가벼운 거짓말로 서로 속이면서 즐거워하는 날을 말합니다. 

 


프랑스 만우절의 유래

 

프랑스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일반적입니다. 

 

 옛날의 신년은 율리우스력으로 춘분 또는 부활절로 여겨지는 3월 25일부터 시작되었는데, 그날부터 4월 1일까지 일주일간 춘분제가 행해졌고, 마지막 날에는 선물을 교환하는 풍습이 있었다고 합니다.  

 

 프랑스에서는 1564년에 샤를 9세가 그레고리력을 채택함에 따라 신년을 현행의 1월 1일로 고쳤는데, 새 역법 채택 당시에는 프랑스의 외곽지역까지 소식이 미치지 않았고, 4월 1일이 신년 축제의 최종일이라고 생각되어서 그날 선물이 교환되었다고 합니다. 

 

 그중에서 신년으로 바뀐 것을 알고는 있지만 기뻐하지 않는 사람들이 4월 1일에 옛날의 신년임을 숨기고, 성의 없는 선물을 하거나 신년 연회의 흉내를 내서 장난을 친 것에서 유래하는데, 그것이 유럽 각국에 퍼졌다고 전해집니다. 

 


 

4월 바보, 푸아송 다브릴

 

 만우절 장난에 속아 넘어간 사람을 '4월 바보' 또는 '푸아송 다브릴'이라고 부르는데, '4월의 물고기'라는 뜻으로 고등어를 가르킵니다.

 

 고등어는 4월이 되면 많이 잡혀서 음식물로 제공되는데, 4월 1일에 속임수를 당하는 사람을 4월의 물고기라고 하는 설이 있고, 4월이 되면 태양이 물고기자리를 떠나므로 그것이 기원이 되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또한 고등어를 뜻하는 프랑스어 마크로(maqueraeau)라는 말에는 '호객꾼, 중개인, 알선자'이라는 의미도 있는데, 4월은 사람을 속이는 호객꾼이 많은 달이기 때문에 그 이름이 생겨났다고 합니다. 

 

 


만우절(동양 기원설)

 

 인도에서는 춘분에 불교의 설법이 시작해서 3월 31일에 끝납니다. 그러나 신자들은 보람도 없이 설법이 끝나고 나면,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는데요. 이를 빗대어서 3월 31일을 야유절이라고 부르면서, 남에게 헛심부름을 시키는 등 장난을 쳤다고 합니다. 


 학교다닐때는 만우절에 이런저런 장난을 많이 쳤던 걸로 기억합니다. 가벼운 거짓말로 서로 웃고 즐기던 때가 생각납니다. 졸업한 이후로는 만우절을 잊고 지낸 것 같습니다. 

 

 4월1일에 뭔가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면, 일단 만우절을 의심해 보시길..

반응형

댓글2